2019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 종합 1위, 투르크메니스탄
2019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 종합 1위, 투르크메니스탄
  • 안기성
  • 승인 2019.09.06 1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민국 총 18개 메달 획득해 2위 차지
[충북경제] 자료 = 국가별 순위현황(GAISF 기준) 도표
[충북경제] 자료 = 국가별 순위현황(GAISF 기준) 도표

[충북경제 안기성 기자] = 전통 무예를 대표하는 무예인들의 종합경기대회 2019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이 8일간의 경기를 마쳤다.

 

이번 대회에서 투르크메니스탄이 금 8, 은 7, 동 4로 총 19개 메달을 획득하며, 종합 1위를 기록했다.

 

지난 4일 삼보 경기에서 금 3, 은 1, 동 1 총 5개 메달을, 크라쉬 경기에서 은 3, 동 1 모두 4개 메달을 획득한 게 종합순위에 결정적인 영향을 끼쳤다.

 

GAISF(국제경기연맹총연합회) 종목 순위 현황에 따르면 2위는 금 7, 은 7, 동 17 총 31개 메달을 딴 대한민국이며 3위는 금 7, 은 5, 동 6 총 18개 메달을 딴 몽골이 차지했다.

 

전날 3위를 기록했던 키르기스스탄이 금 7, 은 3, 동 6 모두 16개의 메달을 획득해 종합 4위를, 전날 4위였던 카자흐스탄(금 5, 은 5, 동 6)이 5위로 한 계단씩 아래로 내려왔다.

 

대회는 지난달 31일 개막해 6일 막을 내렸으며 106개국 3000여명의 선수단이 20개 종목의 경기에 참여해 실력을 겨뤘다.

 

이번 대회에서는 태권도와 유도 등 종주국에만 집중되던 종목의 메달이 다른 대륙의 여러 나라 선수들에게 돌아가는 등 이변을 보였다. 

 

먼저 2020도쿄올림픽 출전권(시범종목)이 걸려 많은 주목을 받았던 태권도 겨루기 단체전(혼성)에서는 우리나라가 아닌 이란팀이 차지하는 영광을 얻었다.

 

자유품새(단체 3인제)에서는 베트남, 자유품새 개인전에서는 필리핀(베너라블 다리우스)이 금메달을 손에 쥐었다.

 

유도에서는 오픈 메치기본 종목에서 브라질이 금메달, 콜롬비아가 은메달, 이탈리아가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주짓수에선 투르크메니스탄과 카자흐스탄, 콜롬비아 등에서 각각 금메달을 2개씩 따는 기록을 세웠다.

 

주짓수의 가장 많은 메달을 딴 나라는 몽골로, 몽골은 금 1, 은 4, 동 3 등 총 8개의 메달을 땄다.

 

우수선수도 다수 출전했다. 펜칵실랏에서는 2018 월드챔피언십 1위에 빛나는 이력을 가진 셰이크 페도우스 셰이크 알라우딘(싱가포르, 남자 –90㎏)과 트리 니구엔 반(베트남, 남자 –95㎏)이 큰 이변 없이 금메달을 손에 쥐었다.

 

주짓수에서도 2017‧2019 아시안 챔피언십 3위, 2018 아시안 챔피언십 1위에 빛나는 성적을 기록한 노타예브 다칸(남, 카자흐스탄) 선수가 남자 네와자 –62kg급 경기에서 1위를 놓치지 않았다.

 

2017월드게임 1위, 2018세계챔피언십 1위, 2019유럽챔피언십 1위 등에서 1위를 기록한 여자 네와자 –70kg 암자하이드 아말(여, 벨기에) 선수도 금메달을 땄다.

 

이번 대회에서는 신예 유망주들의 활약도 대단했다.

 

비인기 종목인 크라쉬 경기에서 최초로 여자 –78㎏에서 임우주(21) 선수가 금메달을 손에 쥐었다.

 

카바디에서는 국내 최초 남녀 단체팀이 동반 금메달을 목에 거는 등 총 메달 7개를 획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28555) 충청북도 청주시 서원구 사운로 95 5층(사직동 뉴센타빌딩)
  • 대표전화 : 043-236-5511
  • 팩스 : 043-236-5513
  • 창간 : 2000-05-19
  • 명칭 : (주)충북경제신문
  • 제호 : 충북경제신문
  • 등록번호 : 충북 다 01210
  • 등록일 : 2010-11-25
  • 발행일 : 2000-05-19
  • 발행인 : 박완규
  • 편집인 : 박종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태희
  • 충북경제신문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충북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benews@nate.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