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통영의 랜드마크(Landmark) 세병관’
[기고]‘통영의 랜드마크(Landmark) 세병관’
  • 김광호
  • 승인 2019.07.08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부 이어서 계속…

[충북경제]생활에 쫓기고 지쳐 거친 길을 온 사람들에게 바다를 아늑하게 감싸는 아름다운 항구도시 ‘통영’은 또 하나의 고향이다.

 

그래서일까 한국 예술사에 굵은 글씨로 기록되는 여러 예술가들이 ‘통영’을 고향으로 두었거나 제 2의 고향으 로 삼았다.


극작가 유치진(1905~1974), 시인 유치환 형제를 필두로 화가 전혁림(1916~2010), 작곡가 윤이상, 시인 김상옥과 김춘수, 소설가 박경리 모두 통영 출신 예술가다.


이 작은 도시가 20세기 초의 짧은 시간에 그렇게 많은 예술가를 낳았다는 사실이 경이롭다.


바다의 도시, 군사도시로 출발한 통영의 거친 풍토에서 어떻게 내노라하는 예술계 거목들이 줄지어 나왔을까?


또한 어떻게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공예품들이 제작될 수 있었을까?


이에 대해 박경리는 소설 <김약국의 딸들>에게 문답한다.


군사도시로 출발한 도시가 예술의 도시가 된 데에는 그만한 이유가 있었다.

군사와 예술 언뜻 서로 나란히 하기 힘든 단어들 같지만 통영에 설치되었던 12공방을 생각하면 의문이 풀린다.

 

통제영 12공방은 ‘세병관’ 뒤 옛 통영초등학교 자리에 있었던 장인들의 작업장이다.

 

초대 통제사인 ‘이순신’이 시작했다고 전하는 통제영 공방은 군수품 및 생활품을 자체 조달했고 나라에 바치는 진상품을 생산하는 시스템이였다.

 

각 공방에는 장인들의 우두머리인 편수(片首)가 1~2명이 있고 적게는 1명 많게는 82명의 장인들이 배속해 있었다고 한다. 팔도에서 모여든 그들은 기술이 예술의 경지에 이른 사람들이었을 것이다.

 

도시는 무수한 사람들이 살다 가는 곳이다.


바닷가 모래알처럼 많은 그들의 이야기는 시간이 흐르면서 대기 속으로 증발한다.

 

그리고 그들은 잊혀진다.


그러나 역사에 굵은 이름을 남긴 사람들이 도시 공간에 남긴 이야기는 반복적으로 회상됨으로써 영원히 전해진다.

 

그래서 인물과 역사를 오래 기억하려면 회상의 단서가 되는 것들을 유지해야한다.

 

우리가 도시에서 유서 깊은 공간과 건물을 보호하려는 것은 바로 그곳에 새겨진 인물의 이야기를 기억하기 위해서다.


지금 뉴타운이니 뭐니 해서 회상의 단서들을 다 쓸어버리는 재개발이 전염병처럼 번지고 있는데 그것은 건물과 공간의 조직만이 아니라 도시에 대한 인간의 기억까지 파괴한다.   


우리 모두를 기억상실증 환자로 만들려 하는 것 같다.

          <통영시 문헌참고> 4부 끝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28555) 충청북도 청주시 서원구 사운로 95 5층(사직동 뉴센타빌딩)
  • 대표전화 : 043-236-5511
  • 팩스 : 043-236-5513
  • 창간 : 2000-05-19
  • 명칭 : (주)충북경제신문
  • 제호 : 충북경제신문
  • 등록번호 : 충북 다 01210
  • 등록일 : 2010-11-25
  • 발행일 : 2000-05-19
  • 발행인 : 박완규
  • 편집인 : 박종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태희
  • 충북경제신문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충북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benews@nate.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