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사·민·정 협의체…타워크레인 안전 등 대책 마련
노·사·민·정 협의체…타워크레인 안전 등 대책 마련
  • 안기성
  • 승인 2019.06.07 18: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업 철회 건설 현장 복귀 & 전복사고 의무 보고 강화
[충북경제 안기성 기자]= 지난 5일 오전 11시 충북 충주시 호암지구택지개발 아파트 건설현장에서 타워크레인노조가 ‘불법소형타워크레인 규격 제정하라’는 현수막을 걸고 파업을 벌였다. 이날 양대노조는 전국 건설현장에서 무기한 파업을 벌였으나 같은날 오후 5시 파업 철회를 결정한 후 현장에 복귀했다. 사진=박도순 기자 dsp6404@hanmail.net

[충북경제 안기성 기자]= 한국노총과 민주노총 등 양대 노조는 지난 5일 노·사·민·정 협의체를 구성해 타워크레인 안전대책을 논의키로 함에 따라 이날 오후 5시 점거를 풀고 파업을 철회하면서 현장에 복귀했다.

 

국토교통부는 이번 양대 노조가 제기한 소형 타워크레인의 폐기와 관련해 같은날 노·사·민·정 협의체를 구성해 제도개선 방안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국토부에 따르면 지난 3월부터 민관 협의체를 통해 소형 타워크레인의 안전 강화 조치를 논의·검토해왔으나 보다 빠른 시일내에 제도개선 방안을 도출하기 위해 노·사·민·정 협의체를 구성하기로 했다.

 

이 협의체는 소형 타워크레인의 규격 제정, 면허 취득 및 안전장치 강화 등 소형 타워크레인 안전대책과, 글로벌 인증체계 도입 등을 구체화할 예정이다.

 

또 건설업계의 계약이행보증제도 등 불합리한 관행 개선을 협의체를 통해 지속적으로 논의해 나갈 계획이다.

 

정부는 제도개선과 함께 불법 구조변경 및 설계결함 장비를 현장에서 퇴출시킨다는 방침이다.

 

특히 모든 전복사고는 의무적으로 보고토록 하며, 제작 결함 장비에 대한 조사 및 리콜을 즉시 시행토록 해 건설현장의 안전수준을 높일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한편 노·사·민·정 협의체는 민주노총 건설노조 타워크레인분과, 한국노총 연합노련 한국타워크레인 조종사 노동조합, 타워크레인 사업자, 시민단체, 건설단체 관계자 등으로 구성된다.

 

segi3492@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28555) 충청북도 청주시 서원구 사운로 95 5층(사직동 뉴센타빌딩)
  • 대표전화 : 043-236-5511
  • 팩스 : 043-236-5513
  • 창간 : 2000-05-19
  • 명칭 : (주)충북경제신문
  • 제호 : 충북경제신문
  • 등록번호 : 충북 다 01210
  • 등록일 : 2010-11-25
  • 발행일 : 2000-05-19
  • 발행인 : 박완규
  • 편집인 : 박종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태희
  • 충북경제신문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충북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benews@nate.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