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농가소득 10%↑…평균 4207만원
지난해 농가소득 10%↑…평균 4207만원
  • 안기성
  • 승인 2019.05.03 1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쌀값 안정 등 소득 28.6% vs 농가부채 지난해 대비 26.1%↑

[충북경제 안기성 기자]= 농업인 소득안전망의 촘촘한 확충 등 문재인 정부의 국정과제 성과로 지난해 농가소득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지난해 농가소득은 평균 4206만6000천원으로 지난해 대비 10% 증가했다.

 

농림부는 특히 지난 10년 간 1000만원 수준에서 정체하던 농업소득이 지난해 1292만원으로 증가한 것은 정부가 국정과제로 적극 추진해온 농산물 수급안정 정책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고 있다.

 

이와 함께 직불금 확대, 농업인 국민연금 지원 강화 등 농업인 소득안전망을 확충한 결과 농가의 이전소득이 1000만원 수준으로 높아진 것을고 조사됐다.

 

소득원별로 보면 농업소득은 선제적 수급안정 대책 등으로 농업총수입이 경영비보다 크게 증가해 지난해 대비 28.6% 증가했다.

 

농작물수입은 대부분 품목에서 증가세를 보이며 지난해 대비 17.3% 증가했다.

 

쌀은 20년 전 수준으로 하락했던 쌀값의 안정화를 위해 추진한 선제적 시장격리와 논 타작물 재배 등 수급안정 대책의 영향으로 총수입이 2017년 542만6000원에서 지난해 675만6000원으로 지난해 대비 24.5% 늘었다.

 

채소·과수는 채소가격안정제 확대 등 사전적 수급조절 장치 강화, 대안유통경로 활성화를 통한 중소농가의 판로 확충 등의 영향으로 총수입이 각각 14.8%, 11.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축산물수입은 철저한 방역 조치로 가축 질병이 대폭 줄어들면서 닭·오리 등의 생산·소비가 안정되면서 24.9% 증가했다.

 

또 농업외소득은 6차상업인 농촌융복합산업 활성화 등으로 농가 사업이 다각화되면서 겸업소득 증가로 지난해 대비 4.2%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농촌융복합산업, 농촌관광 활성화 등의 영향으로 농업외소득 중 겸업소득이 22.5% 증가했다. 농촌관광객은 2017년 1111만명에서 지난해 1237만명으로 늘었다.

 

이전소득은 직불제 단가 인상, 농가 사회안전망 강화 등에 따라 공적보조금 중심으로 지난해 대비 11.1% 증가했으며 밭고정직불금, 조건불리직불금, 친환경직불금 등 직불제 단가를 ha당 5~20만원 인상했다.

 

농림부는 농업인 국민연금 보험료 지원액 인상, 기초연금 지원대상 확대 등 사회안전망을 대폭 강화했으며 농지연금 상품 개발, 홍보 강화 등으로 신규가입을 활성화했다.

 

농지연금 총지급액은 2017년 673억원에서 지난해 1003억원으로 늘엇다.

 

하지만 농가의 평균자산은 감소하고 부채는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지규모가 클수록, 축사 등 자본집약적 품목일수록 상대적으로 농가부채가 큰 것으로 조사됐으며 스마트 팜 등 농업 시설 투자가 증가하면서 고정자산이 지난해 대비 10.1% 증가하는 등 농업용 부채가 28.9% 증가했다.

 

한편 고정자산 중 건물 및 구축물(32.3%), 기계기구비품(46.5%)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면서 농업분야 고정자본 형성 효과가 발생했다.

 

segi3492@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28555) 충청북도 청주시 서원구 사운로 95 5층(사직동 뉴센타빌딩)
  • 대표전화 : 043-236-5511
  • 팩스 : 043-236-5513
  • 창간 : 2000-05-19
  • 명칭 : (주)충북경제신문
  • 제호 : 충북경제신문
  • 등록번호 : 충북 다 01210
  • 등록일 : 2010-11-25
  • 발행일 : 2000-05-19
  • 발행인 : 박완규
  • 편집인 : 박종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태희
  • 충북경제신문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충북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benews@nate.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