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농기원, 4번째 신품종 마늘‘통통’개발
충북농기원, 4번째 신품종 마늘‘통통’개발
  • 김광호
  • 승인 2019.04.15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쪽수 적고 재래종에 비해 1.4배 더 무거워


[충북경제 김광호 기자] = 충북농업기술원(원장 송용섭) 마늘연구소에서는 지금까지‘단산’, ‘단산 3호’, ‘태주’마늘 품종 개발에 이어, 쪽수가 적으며 외통 마늘(쪽이 하나인 마늘) 특성이 우수한‘통통’마늘을 지난달 21일 품종 출원했다고 밝혔다.


‘통통’은 2008년 조직배양을 통해 외통마늘중 모양, 크기, 생성율이 우수한 계통을 육성한 품종이다.


10g 이상 상품성 있는 커다란 외통마늘이 많이 생산되며, 쪽수가 있어도 4~6개로 적어 한 개의 마늘쪽이 큰 특성이 있다.


외통마늘은 껍질 제거가 쉬워 가정에서 소비가 많은 장점이 있다.


또 2차 생장(벌마늘) 발생이 적은 품종으로 전국 어디에서도 재배가 가능하며 단양 재래종보다 수확을 10일 이상 빨리 할 수 있다.


외관상 특징으로는 단양 재래종에 비해 잎줄기와 화경(마늘쫑)이 길고 통의 크기가 크다. 1통의 무게는 42.3g으로 단양재래종에 비해 1.4배 많이 나가며 1쪽의 무게도 7.4g으로 무거운 편이다.


마늘연구소 정재현 팀장은 “앞으로 국립종자원에서 2년간 심사를 거쳐 품종 등록이 이뤄진다”며 “통통 마늘에 적합한 재배기술을 확립하는 동시에 우량종구를 증식해 농가에 보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28555) 충청북도 청주시 서원구 사운로 95 5층(사직동 뉴센타빌딩)
  • 대표전화 : 043-236-5511
  • 팩스 : 043-236-5513
  • 창간 : 2000-05-19
  • 명칭 : (주)충북경제신문
  • 제호 : 충북경제신문
  • 등록번호 : 충북 다 01210
  • 등록일 : 2010-11-25
  • 발행일 : 2000-05-19
  • 발행인 : 박완규
  • 편집인 : 박종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태희
  • 충북경제신문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충북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benews@nate.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