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사업장 미세먼지, 분광학적 측정으로 감시
전국 사업장 미세먼지, 분광학적 측정으로 감시
  • 안기성
  • 승인 2019.03.10 2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 배출 미세먼지 생성물질… 분광학적 측정기법 개발
사업장 5만7500곳 굴뚝농도 측정 원격감시방안 마련
[충북경제 안기성 기자]= 최근 충북 충주 계명산에서 내려다 본 미세먼지 낀 충주시가지 전경.  사진=박도순 기자
[충북경제 안기성 기자]= 최근 충북 충주 계명산에서 내려다 본 미세먼지 낀 충주시가지 전경. 사진=박도순 기자

[충북경제 안기성 기자]= 환경부는 오는 22일까지 시화반월공단지역에서 국내 연구진과 공동으로 분광학적 최신기술을 활용해 사업장에서 배출되는 미세먼지 생성물질을 시범적으로 조사한다고 밝혔다.

 

10일 환경부에 따르면 이번 공동조사는 자외선 차등흡광 분석기(UV-DOAS), 퓨리에변환 적외선분광 분석기(FTIR) 등 분광학적 측정기법을 활용해 사업장을 출입하지 않고도 대기배출 사업장의 굴뚝에서 배출되는 미세먼지 생성물질을 원격에서 곧바로 측정해 감시하는 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목적으로 추진됐다.

 

이번 공동조사에는 국립환경과학원, 표준과학연구원, 해양과학기술원 등 국내 연구기관 30여명이 참여한다.

 

조사에는 질량분석기를 장착한 이동측정차량 4대, 분광학적 측정장비인 UV-DOAS 1대, 원거리 FTIR 2대가 투입된다.

 

현재 미세먼지 원인물질인 질소산화물, 황산화물, 휘발성유기화합물 등을 측정하기 위해서는 무거운 측정장비로 높은 굴뚝까지 올라가서 장비를 설치하고 약 2시간 동안 시료를 채취하는 등 많은 시간과 인력 투입이 필요한 실정이었다.

 

또 그동안 미세먼지를 측정하기 위한 무인항공기(드론) 등을 단속에 이용했지만 드론 등 측정장비가 위치한 지점에서의 농도만 측정할 수 있고, 사업장 굴뚝의 미세먼지 생성물질 농도는 측정할 수 없어 행정처분을 위한 증빙자료로 활용하지 못하는 한계가 있었다.

 

이번에 분광학적 측정기법을 활용하게 되면 원격에서도 자외선(UV)이나 적외선(IR)을 쬐어서 특정파장에서 흡수되는 물질의 흡광량을 측정함으로써 굴뚝에서 배출되는 오염물질의 농도를 산출할 수 있다.

 

분광학적 측정기법은 스웨덴 등 주요 선진국에서 사업장 배출가스 측정을 위해 도입·활용하고 있는 기술로서 신뢰도가 매우 높은 기법으로 알려져 있다.

 

이번 공동조사는 굴뚝에서 시료를 채취하고 실험실로 운반해 측정하는 기존 방법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국내 연구기관별로 다양한 분광학적 측정기법들의 현장 적용성 평가를 실시한다.

 

국립환경과학원은 UV-DOAS로 굴뚝 배출가스 중 황산화물과 질소산화물을 원거리에서 측정하고 굴뚝 자동측정장비(TMS) 농도와 비교해 분광학적 측정방법의 신뢰도를 검증할 계획이다.

 

표준과학연구원과 해양과학기술원은 원거리 FTIR 등 모바일기반 분광학적 측정을 통해 질소산화물, 황산화물을 포함한 미세먼지와 오존의 생성물질인 휘발성유기화합물의 농도를 측정하고 배출량을 조사해 배출원을 파악한다는 계획이다.

 

환경부는 오는 5월 전세계적으로 최고의 분광학적 측정기술과 ‘솔라 오큘레이션 플럭스(Solar Occulation Flux)’ 등 최신 장비를 보유하고 있는 스웨덴의 플럭스센스(Fluxsense) 회사도 공동조사에 참여해 분광학적 측정기법에 대한 국내 적용 가능성을 한층 향상시킬 계획이다.

 

분광학적 방법으로 측정한 실제 배출량은 자동측정장비(TMS) 등 기존 방법을 활용한 배출량보다 3∼10배 높게 나타나 유럽연합과 미국에서는 석유정제업에 대한 새로운 관리기법으로 이미 도입하고 있는 살정이다.

 

환경부와 국립환경과학원은 이번 공동조사 결과를 토대로 올 하반기 ‘분광학을 이용한 굴뚝 배출가스 측정방법’을 대기오염공정시험기준으로 마련할 예정이다.

 

특히 분광학적 원격측정기법이 현장에 적용되면 전국 5만 7500여 개의 대기오염물질 배출 사업장은 언제든 배출량이 감시될 수 있다.

 

이에 대기오염물질 배출 사업장은 상시 방지시설 설치와 운전을 최적화하는 등 스스로 미세먼지 생성물질을 줄이는 노력을 강화할 것으로 기대된다.

 

신건일 환경부 대기관리과장은 “분광학적 측정기법이 도입되면 대기 배출시설에 대한 관리가 획기적으로 향상될 것이다”면서 “이 측정기술은 그동안 TMS가 부착되지 않은 전국 사업장의 미세먼지 생성물질 배출을 저감하는데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segi3492@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28555) 충청북도 청주시 서원구 사운로 95 5층(사직동 뉴센타빌딩)
  • 대표전화 : 043-236-5511
  • 팩스 : 043-236-5513
  • 창간 : 2000-05-19
  • 명칭 : (주)충북경제신문
  • 제호 : 충북경제신문
  • 등록번호 : 충북 다 01210
  • 등록일 : 2010-11-25
  • 발행일 : 2000-05-19
  • 발행인 : 박완규
  • 편집인 : 박종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태희
  • 충북경제신문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충북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benews@nate.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