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 대한민국 복싱 메카로 ‘우뚝’
충주, 대한민국 복싱 메카로 ‘우뚝’
  • 안기성
  • 승인 2019.01.09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충주시
사진= 충주시

 

[충북경제 안기성 기자] = 충주시청 직장운동경기부 복싱팀(감독 김성일ㆍ코치 황룡)이 대한민국 복싱의 중심으로 우뚝 섰다.


충주시는 시청복싱팀 선수 7명중 6명(-52kg 김인규, -56kg 이예찬, -51kg 박초롱, -60kg 고현영, -75kg 최수연, +91kg 정의찬)이 복싱국가대표 최종선발전을 앞두고 있다.


이중 중량급 정의찬 선수를 제외한 5명이 국가대표 강화훈련에 참여해 오는 13일 진천선수촌에 입촌한다.


중량급인 정의찬 선수는 자체훈련 방침에 따라 자체훈련을 실시한다.(사)대한복싱협회는 오는 2020 도쿄올림픽을 대비해 메달 획득이 가능한 선수위주로 훈련에 참가할 선수 26명을 선발했다.


이중 충주시청 복싱팀 선수 6명이 최종 선발되는 영예를 안았다.


이번 동계 강화훈련은 오는 30일까지 체계적인 체력훈련 프로그램과 개인 맞춤식 훈련위주로 진행한다.도쿄올림픽 예선 최종선발전은 오는 3월 28일~4월 4일까지 열리며 총 12체급(남자 7, 여자 5)의 국가대표가 선발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복싱선수들이 좋은 성적을 거둘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시민들의 많은 관심과 응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충주시청 복싱팀은 지난해 10월 열린 제99회 전국체육대회에서도 금메달 1개, 은메달 3개 등 4개의 메달을 획득하는 성과를 올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28555) 충청북도 청주시 서원구 사운로 95 5층(사직동 뉴센타빌딩)
  • 대표전화 : 043-236-5511
  • 팩스 : 043-236-5513
  • 창간 : 2000-05-19
  • 명칭 : (주)충북경제신문
  • 제호 : 충북경제신문
  • 등록번호 : 충북 다 01210
  • 등록일 : 2010-11-25
  • 발행일 : 2000-05-19
  • 발행인 : 박완규
  • 편집인 : 박종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태희
  • 충북경제신문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충북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benews@nate.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