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화장(烙畵匠) 국가무형문화재 종목으로 지정돼
낙화장(烙畵匠) 국가무형문화재 종목으로 지정돼
  • 김광호
  • 승인 2019.01.08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김영조 씨(66)
사진=김영조 씨(66)

 

[충북경제 김광호 기자] =문화재청은 최근 낙화장(烙畫匠)을 국가무형문화재로 종목지정하고 김영조(충북 보은 66)씨를 보유자로 인정 고시했다.


낙화장(烙畵匠)은 한지를 비롯해 천과 나무 가죽 등 다양한 바탕소재 위를 인두로 지져서 그림을 그리는 기술과 그 기능을 보유한 장인을 말하는 것으로 전승가치 및 전승환경 등이 높아 국가무형문화재로 종목 지정하게 됐다.


낙화장 보유자로 인정된 김영조씨는 1972년 전창진선생의 문하생으로 처음 낙화에 입문해 낙화의 전승과 연구에 전념했고 지난 2010년 10월 충청북도 무형문화재 제22호 ‘낙화장’보유자로 인정됐으며 지난 2007년 대한민국전승공예대전에 ‘강산무진도’ 12폭 병풍을 출품해 장려상을 수상하는 등 다수의 공모전에서 수상한바 있다.


한편 이번 낙화장이 국가무형문화재로 인정 고시됨으로써 충북도내에서는 택견 금속활자장(金屬活字匠) 주철장(鑄鐵匠)등 4종의 국가무형문화재종목을 보유하게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28555) 충청북도 청주시 서원구 사운로 95 5층(사직동 뉴센타빌딩)
  • 대표전화 : 043-236-5511
  • 팩스 : 043-236-5513
  • 창간 : 2000-05-19
  • 명칭 : (주)충북경제신문
  • 제호 : 충북경제신문
  • 등록번호 : 충북 다 01210
  • 등록일 : 2010-11-25
  • 발행일 : 2000-05-19
  • 발행인 : 박완규
  • 편집인 : 박종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태희
  • 충북경제신문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충북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benews@nate.com
ND소프트